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성북구, 한전과 손잡고 고독사 예방한다마을 구석구석 방문하는 한전 검침원이 취약계층 발굴에 큰 도움 될 것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6.11 16:16
  • 댓글 0
   
▲ 성북구, 한전과 손잡고 고독사 예방한다
[중부뉴스통신] 서울 성북구가 10일 성북구청 6층 구청장실에서 한전MCS 강북성북지점과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전MCS 강북성북지점은 성북구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했으며 성북구는 신고 된 가구의 지원을 위해 최선 다하기로 협력을 약속한 뜻깊은 시간이었다.

전기검침 및 안전점검 종사자는 매달 관할구역 가구의 전기 사용 내역을 점검하고 있으며 성북구 전 가구를 가가호호 방문하고 있어 전기요금 체납, 단전, 갑작스런 위기발생 가구 등 취약계층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로 구청장은 “이번 협약은 생활 밀착직종 종사자를 활용해 상시 신고체계를 구축했다는 데에 의미가 있으며 이들을 통해 발굴된 가구가 신속하게 상담 및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한전MCS 강북성북지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서로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노력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며 지역사회의 복지사각지대 문제를 해결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