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동대문구, 의류제조업체 찾아가는 안전점검 추진소규모 의류제조업체 100개소 대상 전기, 소방, 침수 등 안전점검 및 컨설팅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6.13 11:32
  • 댓글 0
   
▲ 동대문구청사전경(사진=동대문구)
[중부뉴스통신] 서울 동대문구가 관내 의류제조업체를 대상으로 화재, 침수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동대문구에는 약 1,600개의 의류제조업체가 있으며 이 중 소규모 업체 대다수가 반지하, 화재 등 안전에 취약한 환경에서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구는 소규모 의류제조업체 100개소를 대상으로 생산 비수기인 7~8월 기간 동안 안전점검을 추진한다.

점검은 안전 분야 전문업체가 의류제조업체를 방문해 전기, 소방, 침수 등 전반적인 안전점검 후 대상 시설의 특성에 맞는 컨설팅과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안전점검 대상은 동대문구 소재 사업자등록이 된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업체로 신청을 원하는 업체는 6월 21일까지 △사업자등록증 △부가가치세 과세표준증명원 △국세지방세 완납증명서를 구비해 구청 경제진흥과로 방문하면 된다.

접수는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제진흥과로 문의하면 된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안전사고 예방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관내 곳곳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의류제조업에 종사자들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이번 안전점검을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구가 패션봉제 소공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들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