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바라만 보던 정원, 내 손으로 가꾸고 즐겨요''…서울시, 퇴근길 '가드닝' 프로그램 첫 선매 수업 전문 가드너의 가드닝 기초 이론, 식물 식재 실습 등 총 20회 걸쳐 진행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6.13 12:37
  • 댓글 0
   
▲ ''바라만 보던 정원, 내 손으로 가꾸고 즐겨요''…서울시, 퇴근길 '가드닝' 프로그램 첫 선
[중부뉴스통신] 한강 뚝섬공원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정원 박람회’에 서울시민 약 302만명이 찾을 정도로 도심정원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늘고 있는 가운데, 평소 정원문화에 목말랐던 직장인들이 여가생활로 즐길 수 있는 가드닝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서울시는 오는 6월 20일부터 11월 14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커피전문점 ‘가배도’ 명동점, 시청점 2곳에서 도심형 가드닝 체험 프로그램인 ‘퇴근 후 정원생활’을 처음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퇴근 후 정원생활’ 운영을 위해 시민들이 도심 속 찾기 쉬운 공간을 찾던 중 문화 활동에 관심이 많은 청년기업 ‘가배도’와의 협업이 추진됨에 따라 지난 6월 10일 ‘퇴근 후 정원생활’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가배도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가배도'는 6월부터 11월까지 시민들을 위한 가드닝 프로그램 운영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시민 모두가 누리는 정원문화’를 목표로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도시 직장인들에게 퇴근 후 직장과 가까운 도심 속 카페에서 가드닝과 관련된 이론과 실습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매 수업마다 전문 가드너로부터 가드닝 기초 이론을 듣고 직접 식물을 심어보는 실습 방식으로 총 20회에 걸쳐 진행된다.

영화 속에 나오는 식물과 꽃 식물의 번식 치유의 정원 등의 다양한 주제에서 가드닝에 필요한 기본지식을 배우고 올리브나무, 이끼류, 양치식물, 허브미니정원, 계절 꽃 등을 직접 심어볼 수 있다.

이외에도 프로그램 진행 중 정원 관련 토크콘서트 등 특강도 열릴 예정이다.

참가비는 1인당 1만원이며 신청은 6월 14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누리집을 통해 예약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도심 속 아파트 생활로 ‘나만의 정원’을 갖기 어려운 시민들을 대상으로 집 근처 카페에서 가드닝과 정원문화를 즐길 수 있는 일상형 가드닝 체험 프로그램 ‘일상 속 정원생활’도 용산, 노원, 은평, 양천구에서 시범적으로 선보인다.

‘일상 속 정원생활’은 앞으로 각 자치구에서 참여카페를 모집하고 직장인, 육아부모, 대학생 등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시민들이 정원의 매력에 스며들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시민들이 취미, 여가 또한 정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정원문화를 직접 여가생활로 즐길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하던 차에 ‘퇴근후, 일상속 정원생활’을 기획하게 됐다”며 “취미에 진심인 젊은이들, 여가 시간에 무얼 하며 보낼지 고민이신 중장년 모두가 정원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준비한 만큼, 많은 시민분들이 이제 정원을 보는 것만이 아닌 직접 가꾸며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