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인천
인천동구문화체육센터, 정민호&카메라타 안티콰 서울 ‘고음악살롱’ 개최커피 콘서트, 300년 전 음악 세계로 초대
  •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6.17 15:40
  • 댓글 0
   
▲ 인천동구문화체육센터, 정민호&카메라타 안티콰 서울 ‘고음악살롱’ 개최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인천 동구문화체육센터와 인천문화예술회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2024 커피콘서트’의 6월 19일 무대는 ‘정민호 &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의 ‘고음악살롱’ 공연으로 진행된다.

고음악은 그리스 시대부터 바로크 시대까지의 음악으로 18세기 이전의 서양음악을 뜻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300여 년 이전의 음악을 당대의 관습과 그 시대의 악기와 연주법으로 완성도 있게 복원할 계획이다.

프랑스 베르사유 궁정에 울려 퍼졌던 기욤 드 마쇼, 샤르팡티에의 작품부터 우리에게 친숙한 바로크 작곡가인 바흐와 헨델의 음악 그리고 영화 ‘친절한 금자씨’의 OST로 알려진 비발디의 이름답고 다채로운 곡까지, 들을수록 매력 넘치는 고음악의 아름답고 성스러운 멜로디를 들려준다.

중앙대 성악과를 졸업한 ‘정민호’는 바로크 음악에 매료돼 남성 최고 음역을 구사하는 카운터테너로 전향했다.

이후 네덜란드 헤이그 왕립음악원 최고 연주자 과정을 마치고 현재 유럽에서 바로크 음악 솔리스트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은 옛것을 함께 모여 연구하고 연주하는 단체란 뜻을 지닌 팀으로 바로크 시대 음악과 악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본래 의미를 되살린 최상의 연주를 선사한다.

2006년 창단한 이래로 리쳐드 이가,?빈프리트 톨,?료 테라카도 등 세계적인 고음악의 대가들과의 협연하며 명실상부 한국을 대표하는 바로크 전문 연주단체로 인정받고 있다.

2024 커피콘서트Ⅳ. 정민호 & 카메라타 안티콰 서울 ‘고음악살롱’의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구문화체육센터 또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1만 5천원이다.

한편 다음 달 7월에는 김덕수 명인과 앙상블 시나위가 조화로운 질서 속에 이뤄지는 즉흥연주로 우리 음악의 새로운 가능성과 세련된 감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