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국관광공사,‘디지털 관광주민증 협의회’개최강원 정선, 충북 옥천 우수지역 성공 사례 공유 및 중장기 사업 활성화 방안 논의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6.18 17:21
  • 댓글 0
   
▲ 한국관광공사,‘디지털 관광주민증 협의회’개최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18일 국립한글박물관에서 디지털 관광주민증 협의회를 개최했다.

공사는 지난 3월 인구감소지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디지털 관광주민증 참여 공모를 진행해 19개 지역을 추가로 선정하고 서비스 지역 확대를 계기로 관광주민증 활성화 및 유관기관의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해 이번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인구감소지역 지자체, 관광업계 등 36개 기관이 참여해 관광주민증 사업의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강원도 정선군과 충청북도 옥천군을 우수 지자체로 선정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여했는데 관광주민증 발급률, 혜택이용률, 지자체 홍보마케팅 노력 등을 종합 고려했다.

동 지역의 관광주민 혜택이용률이 높은 정선군시설관리공단, 로미지안가든, 옥천군 수생식물학습원-천상의 정원, 화인산림욕장을 우수 혜택업체로 선정해 공사에서 감사패를 수여했다.

공사 이상민 국민관광본부장 직무대리는 “디지털 관광주민증 협의회를 정례화해서 유관기관의 협력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를 개설해 참여기관 간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디지털관광주민증은 인구감소지역에서 여행 시 숙박·식음·쇼핑·관람·체험 분야에서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현재 34개 지자체 및 800여 개 관광업체가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