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은평구, 폭염기 이동노동자에게 생수 제공폭염 피해 예방 활동 일환으로 생수 6천 병 소진 시까지 무료 지원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6.19 07:23
  • 댓글 0
   
▲ 은평구, 폭염기 이동노동자에게 생수 제공
[중부뉴스통신] 은평구가 은평구노동자종합지원센터와 함께 야외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 생수나눔 캠페인을 연다고 밝혔다.

은평구는 올해 작년 수량의 3배를 확보해 생수 6천 병을 소진 시까지 무료로 제공한다.

생수는 1인당 하루 1병씩 제공되며 은평구노동자종합지원센터 입구에 비치된 아이스박스에서 생수를 자유롭게 꺼내지 마시면 된다.

올해로 4년째인 이 캠페인은 서울특별시,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수도권기상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광역본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노동센터협의회가 참여하고 롯데칠성음료, 우아한청년들, 자연드림에서 후원한다.

생수 배포 장소는 서울시립 및 구립 노동센터 18개, 휴이동노동자쉼터 4개 등 총 27곳이다.

은평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 누리집 공지사항에서 얼음물 지도를 확인할 수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지구 온난화로 폭염이 빠르게 시작된 만큼 야외에서 일하는 이동노동자의 온열 질환이 염려된다”며 “폭염기 온열질환 3대 수칙인 물, 그늘, 휴식을 잊지 마시고 시원한 생수가 조금이나마 활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은평구는 일하면서 억울한 일을 당했거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를 위한 맞춤형 상담과 권리 구제를 지원하는 ‘은평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