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중구, 올여름부터‘찾아가는 살수차’운영러브버그 · 폭염잡는 살수차 출동이요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24.06.24 07:51
  • 댓글 0
   
▲ 중구, 올여름부터‘찾아가는 살수차’운영
[중부뉴스통신] 서울 중구가 올여름부터 주민 신청을 받아 살수차를 투입한다.

살수차로 물을 뿌리면 도심 열섬효과도 예방할 수 있지만, 최근 폭증하고 있는 러브버그 퇴치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러브버그가 물기를 싫어한다는 점에 착안했다.

그간 구는 주로 간선도로와 이면도로에만 살수차를 투입해 폭염에 달궈진 도로를 식혔다.

올해부터는 ‘찾아가는 살수차’를 운영해 주민이 원하는 곳이라면 골목길이나 시장까지도 물을 뿌려준다는 계획이다.

‘찾아가는 살수차’의 운영 기간은 7월부터 9월까지다.

동주민센터나 구청 청소행정과에 신청하면 날짜와 시간 등 조율을 거쳐 살수차가 해당 지역에 출동한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민간에서 살수차 5대를 추가로 확보했다.

올여름 일찍부터 기승을 부리는 폭염과 러브버그를 모두 잡으려면 기존 살수차 8대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폭염특보가 발효되면 주민의 신청이 없어도 13대의 살수차가 골목 골목을 누비며 열기를 가라앉히고 러브버그를 쫓을 예정이다.

김길성 중구청장은 “‘언제나 든든한 내편중구’라는 중구의 정책 브랜드에 걸맞게 ‘찾아가는 살수차’를 운영해 무더위와 러브버그를 한 번에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