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
동성로 대구경북 대학생 모인다지역 대학 동아리 30팀 공연‘청년버스킹-오픈캠퍼스’펼쳐져
  •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승인 2024.06.24 08:38
  • 댓글 0
   
▲ 동성로 대구경북 대학생 모인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 대구광역시는 4월 19일부터 11월 9일까지 매주 목·금·토요일 오후 7시에 동성로 28아트스퀘어를 중심으로 개최하고 있는 ‘2024 동성로 청년버스킹’중 지역 10개 대학의 음악·댄스 동아리가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오픈캠퍼스’의 첫 공연을 6월 27일 개최한다.

‘2024 동성로 청년버스킹’은 청년 중심의 공연을 통해 침체된 동성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동성로 르네상스 프로젝트’ 중 문화관광 분야 핵심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 4월 19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오픈캠퍼스’는 지역의 대학 동아리와 연계한 공연으로 음악·댄스 동아리 등 30팀이 10회 참여하는 프로그램이다.

상반기는 6월 27일부터 7월 5일까지 진행되며 동성로 르네상스 프로젝트 사업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심캠퍼스에 선정된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대구대학교, △대구가톨릭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등이 참여한다.

오후 7시에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오픈마이크’ 1시간 공연 후, 이어서 오후 8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각 대학의 3개 동아리팀이 댄스·밴드·보컬 등 젊은 열기가 가득한 버스킹을 선보인다.

이어 9월 5일부터 13일까지 펼쳐지는 하반기 공연의 참여 대학은 △영남대학교, △대구교육대학교, △보건대학교, △경일대학교, △대경대학교 등이다.

한편 동성로 청년버스킹은 현재까지 전국에서 모인 청년예술가 50팀의 마술, 인디음악, 클래식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총 60회 중 25회 펼쳐졌으며 매회 동성로상점가 상인회 후원으로 관객 10여명 대상 경품을 제공해 호응도가 높으며 평균 500여명의 시민들이 관람하며 즐기고 있다.

배정식 대구광역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매주 열리는 버스킹 공연으로 동성로에 점점 활기가 더해지고 있다”며 “오픈캠퍼스 무대를 통해 지역 대학생들이 마음껏 젊음과 끼를 발산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중부뉴스통신]손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