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대북전단 막겠다” 월롱 주민들 나섰다6. 24~7. 21 대북전단 살포 반대 집회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4.06.25 08:13
  • 댓글 0
   
▲ “대북전단 막겠다” 월롱 주민들 나섰다
[중부뉴스통신] 파주시는 지난 20일 밤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파주 일원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한 것과 관련해, 월롱면 주민 20여명이 남북중앙교회 옆 꽃밭에서 6월 24일부터 7월 21일까지 약 한 달 동안 대북전단 살포를 반대하는 집회를 매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주민 집회를 주도한 이달태 영태5리 이장은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 주민의 일상이 위협받고 경제 활동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월롱면 주민은 불안해서 못살겠다.

파주시민을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즉시 중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20일 21일 기자회견을 열어 “파주시 전 지역을 위험구역으로 지정하고 대북전단 살포자의 출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적극 고려하겠다”며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함께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대북전단 살포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는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에 대해 ‘헌법상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위헌’ 결정을 내리면서도, 경찰이 “위해 방지를 위해 전단 살포를 직접 제지하는 등 상황에 따른 유연한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