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무역장벽 대응으로 수출플러스 흐름 가속화정부, 업계, 무역협회, 코트라, 대한상의가 함께 수입규제, 비관세장벽 대응 공조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24.06.25 12:55
  • 댓글 0
   
▲ 산업통상자원부(사진=PEDIEN)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6.25. 오후 4시, 서울 트레이드타워에서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관계부처, 업종별 협회, 무역협회, 코트라, 대한상의와 함께 ‘민·관 합동 무역장벽 대응 협의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금번 회의를 계기로 ‘24년 상반기 주요 수입규제 및 비관세장벽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수출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응 계획을 논의했다.

특히 업계 참석자들은 반덤핑·상계관세 대응 과정에서 정부 지원 강화를 요청하고 무역기술장벽, 위생 및 식물위생 조치, 통관, 물류 등 비관세장벽으로 인한 우려를 정부 측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소관 부처의 담당자들은 대응방안을 제시하며 앞으로도 정부와 산업계가 긴밀히 소통해나가며 무역장벽과 관련된 애로를 최소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은 “전통적인 무역장벽이 공급망, 환경, 인권 등 신규 통상의제와 결합해 강화되는 현 시점에서는 민·관이 지금과 같은 굳건한 공조체제를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해외 무역장벽 대응을 통해 수출플러스 흐름을 함께 가속화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