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강원특별자치도, 6.25전쟁 제74주년 기념행사 개최6.25 전쟁의 생생한 증언을 후대에 전하는 ‘영웅의 이야기’ 제작
  •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6.25 14:47
  • 댓글 0
   
▲ 강원도청사전경(사진=강원도)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강원특별자치도는 춘천시와 공동주관으로 ‘6.25전쟁 제74주년 기념행사’를 2024.6.25. 11:00 춘천 스카이컨벤션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9개 시군의 6.25참전유공자 200여명을 비롯해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시장·군수, 도의원, 언론사 등 주요 기관·단체장, 보훈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행사는 강원특별자치도가 6.25전쟁 참전용사의 생생한 증언을 바탕으로 6.25전쟁의 교훈을 영구 보존하고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재조명 하기 위해 제작한 ‘영웅의 이야기’ 상영에 이어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및 시장·군수가 6.25전쟁 참전용사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 도민의 안보의식 고취와 보훈정신 확산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도지사 표창 수여가 있었으며 진승균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강원특별자치도지부장 회고사,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기념사, 염기원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춘천시지회장 추념사에 이어 감사공연, 6.25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작년 6.25 전쟁 기념행사에서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겠다고 약속했는데 오늘 카네이션을 달아드릴 수 있어 감격”이라며 참전용사 어르신들의 건강을 염원했고 “지난번 푸틴이 북한을 방문해, 북한과 러시아 중 한쪽이 무력침공을 받을 경우 지체 없이 군사 및 기타원조를 제공한다는 조약을 맺었다” 면서 “이는 6.25 당시에도 없었던 조약으로 소련은 끝까지 북한에 대한 배후 지원을 부인했는데, 지난번 방북에서 6.25 전쟁동안 소련 공군이 수만 번의 전투 비행을 했다는 것을 밝히며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인정했다”고 이야기했다.

덧붙여, “6.25 당시에는 상호 군사조약 없이도 수만 번의 전투비행을 했는데, 이제는 버젓이 대놓고 군사조약을 맺은 만큼 우리는 냉철하게 분석하고 대비해야 할 것”을 밝혔다.

끝으로 “춘천대첩은 파죽지세로 패를 당하던 상황에서 우리 국군에게 싸우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안겨준 6.25의 첫 승리” 라며 “그 정신이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와 강원특별자치도가 탄생된 것” 이라며 “춘천대첩의 자신감이 대한민국을 지켜냈듯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싹튼 자신감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앞으로 도에서는 금일 상영된 ‘영웅의 이야기’ 영상을 도와 시군의 유튜브 등을 통해 홍보하며 보훈 문화 확산과 참전유공자 예우에 더욱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