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출렁다리 너머 자연과 하나가 되는 공간, 하청면 옥계마을 ‘씨릉섬’ 개방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24.07.10 16:35
  • 댓글 0
   
▲ 출렁다리 너머 자연과 하나가 되는 공간, 하청면 옥계마을 ‘씨릉섬’ 개방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하청면 옥계마을 씨릉섬 출렁다리 준공으로 이제 씨릉섬을 걸어서 탐방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17년 해양수산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으로 선정되면서 시작된 씨릉섬 개발에는 총 98억6천만원의 예산이 투입, 약 5년의 사업기간이 소요됐다.

거제시는 지난해 2월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해 올해 5월 씨릉섬 공사를 완료했다.

섬 내부에는 1,488m 의 해안산책로와 5개의 쉼터가 조성됐다.

출렁다리는 총길이 200m, 폭은 2m로 차량통행은 불가능하다.

교통약자를 위한 경사로가 별도로 조성돼 있어 휠체어 이용자도 접근이 가능하다.

다리를 건너는 동안 내딛는 발걸음마다 출렁거리는 진동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씨릉섬은 전체 면적 7만8985㎡ 의 무인도서로 오랜기간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섬 구석구석을 다 돌아보는데 걸리는 시간은 느린 걸음으로 1시간 정도 소요된다.

대부분의 구간이 나무 그늘로 조성되어 있어 더운 날씨에도 산책하기 좋다.

산책로를 둘러싼 나무 사이로 보이는 칠천도의 바다풍경은 새로운 힐링공간으로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

씨릉섬 출렁다리 인근에는 아직 주차공간 등 편의시설이 부족한 상황으로 칠천량 해전공원 주차장을 이용하면 해전공원과 옥계해수욕장, 옥계어촌체험마을, 씨릉섬 등과 연계해 힐링·휴양코스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개통 초기라 미흡한 점이 많지만 조금씩 보완해나가면서 씨릉섬만의 매력을 살려, 힐링·휴양에 최적화된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