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괴산군 왕소나무 소생시켜 주소서...왕소나무 소생을 위한 기원제 지내
  • 김만식 기자
  • 승인 2012.08.30 10:22
  • 댓글 0

괴산군이 태풍 '볼라벤'에 의해 쓰러진 천연기념물 290호인 괴산의 왕소나무를 살리기에 온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30일 왕소나무 소생을 위한 기원제를 지냈다.

송면지역발전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소생 기원제는 임각수 괴산군수를 비롯한 송면지역 주민들이 참석하여 왕소나무의 소생을 기원했다.

28일 왕소나무가 쓰러지자 괴산군은 포크레인, 덤프트럭 등 중장비 및 전문인력을 긴급 동원하는 등 왕소나무의 노출된 뿌리가 마르지 않도록 복토를 실시하여 응급 복구작업을 벌였다.

29일에도 뿌리흙부분에 마대설치 보강작업과 나무병원을 통해 부러진 가지제거, 영양제 주사투여, 소독작업등 소나무 응급복구에 전력을 쏟고 있으며 문화재청과 협의 전문가를 동원하는 등 왕소나무 살리기에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이날 기원제에 참석한 임각수 괴산군수는 “괴산을 대표하는 소나무가 태풍에 쓰러진 것이 너무도 안타깝다”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왕소나무를 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괴산군 청천면 왕소나무는 높이 12.5m, 수간 둘레 4.7m에 이르고 1982년 11월4일 천연기념물로, 2001년 12월31일에는 충북의 자연환경명소로 지정된 수령 600여 년의 노거수로 밑에서 끝까지 꼬면서 올라간 줄기의 모습이 마치 용이 꿈틀거리는 것 같다고 해서 '용송(龍松)'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김만식 기자  redstar@jbe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