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중구절에 포은이 반구대를 찾은 까닭’울산대곡박물관,‘제21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행사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7.10.13 08:59
  • 댓글 0
   
▲ 울산광역시
[중부뉴스통신]울산대곡박물관은 오는 10월 25일 오후 1시 30분부터 ‘중구절(重九節)에 포은이 반구대를 찾은 까닭’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고려 말 언양현 요도(蓼島: 현재 울주군 언양읍 어음리 일원)로 귀양 왔던 포은 정몽주는 1376년(우왕 2) 9월 9일 중구절에 반구대(포은대)를 찾아 시름을 달래며 한시를 지었던 사실을 주목해 행사를 기획했다.

올해 중구절은 10월 28일이지만, ‘문화가 있는 날’인 10월 25일에 맞추어 ‘제21회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 행사로 마련됐다.

행사는 울산대곡박물관에서 대곡천 산길을 따라 집청정(集淸亭)·반구대까지 2km를 걸으며 대곡천 유역 역사문화를 이해하고 주변 풍광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진다.

또한, 집청정에 올라 포은 정몽주의 자취가 있는 반구대(포은대)를 바라보며 포은이 반구대에서 지은 한시와 귀양 생활, 울산에 끼친 영향, 중구절 의미 등에 대한 강의를 듣고, 국악 공연을 감상한다.

행사 참가 방법은 울산대곡박물관 누리집(dgmuseum.ulsan.go.kr) ‘교육/행사 - 참가신청 - 행사’ 코너에서 10월 13일부터 신청하면 된다.

참가 인원은 선착순으로 30명을 모집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참가자는 10월 25일 오후 1시 30분까지 대곡박물관에 가면 된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중구절은 잊혀 가는 명절이라 할 수 있는데, 울산 지역사와 전통문화 이해를 위해 반구대에서 한시를 지은 포은 정몽주와 더불어 중구절에 관한 역사에 대해 살펴보면 아주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음력 9월 9일 중구절은 중양절(重陽節)로 불리며, 중국 한(漢)나라 때부터 큰 명절로 여겨왔다.

우리 조상들도 이날을 명절로 삼았는데, 신라시대부터 임금과 신하가 모여 연례행사로 시가(詩歌)를 즐겼다.

조선 세종 때에는 3월 3일 중삼(重三)과 9월 9일 중구(重九)를 명절로 공인하고 중구를 중요하게 여겼다.

중구일은 상국일(賞菊日)이라 해 국화 구경을 즐겼다. 국화전(菊花煎)·국화주(菊花酒)를 먹고 마셨으며, 선비들은 산에 올라 산수유 열매 가지를 머리에 꽂고 국화와 단풍을 감상하며 시를 짓고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