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 조직위, 올림픽 최초 숙박업소 ‘Wi-Fi 서비스’ 첫 인증25일 6개 공식 숙박업소에 인증 지정서 교부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7.10.26 11:00
  • 댓글 0
올림픽 최초로 ’Wi-Fi 서비스‘ 인증제를 시행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공식 숙박업소가 처음으로 지정됐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5일 “평창대회를 찾는 올림픽패밀리와 일반 관중 등에게 양질의 Wi-Fi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Wi-Fi 서비스 인증제’ 1차 신청 업소를 평가한 결과, 공식숙박업소 6군데에 지정서를 교부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그동안 70여개의 올림픽 공식 업소를 대상으로 인증제를 설명했고, 1차로 신청한 10개 업소를 대상으로 현장 평가를 실시, 90% 이상에 Wi-Fi 서비스가 제공되고, 평균 통신 속도가 10Mbps 이상인 숙박업소를 선정했다.

이번에 지정서가 교부된 공식 숙박업소는 라카이 샌드파인, 웰리힐리파크, 금호설악리조트, 라마다 속초, 동해보양온천 컨벤션 호텔, 더클래스 300 등이다.

조직위는 또, 인증평가를 통과한 6개 업소에 대해 조직위원회 명의의 인증패와 홍보스티커를 제공하고, 조직위 공식 홈페이지와 올림픽 모바일가이드 등을 통해 인증 숙박업소를 홍보할 계획이다.

김상표 조직위 시설사무차장은 “올림픽 패밀리 등 방문객의 정보통신 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Wi-Fi 서비스 인증제를 지속 추진하는 것은 물론, 인증을 희망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Wi-Fi 환경이 개선 될 수 있도록 조직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기술지원 해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편, Wi-Fi 서비스 인증을 희망하는 올림픽 공식 숙박업소는 내년 1월 19일까지 조직위 정보통신국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