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안전한 2018 평창올림픽 만든다’ 보안 워크숍 개최각국 NOC/NPC, 주한공관, 정부안전기관 관계자 160여명 대상 워크숍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7.10.26 17:44
  • 댓글 0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국제공조 등을 통한 안전한 올림픽 개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6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고령지농업연구소에서 세계 각국 올림픽위원회(NOC)와 패럴림픽위원회(NPC), 주한공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정부 안전기관, 조직위 관계자 등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회안전 보안 워크숍을 진행,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보안 워크숍은 최근 북한의 핵도발로 인한 한반도 위기 고조와 전 세계적으로 테러로 인한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각국 선수단 안전담당자를 대상으로 보안브리핑을 실시하고, 테러와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한 현장점검을 실시함으로써 위기대응능력을 점검하고 강화하는 자리였다.

조직위는 그동안 안전한 올림픽 개최를 위해 국가정보원·국무총리실 대테러센터·대통령 경호처·국방부·경찰청·소방청 등 정부 유관기관을 비롯해 강원도·강릉시·평창군·정선군 등 지자체와 협조해 국가 총력대응 체계를 구축했다.

특히, IOC와 참가국들이 지속적으로 대비책 마련을 요구한 선수단 안전대책에 대해서도 정부 안전기관과 참가국 안전기관간 정보를 공유하는 등 국제공조를 추진하는 계획을 이날 발표했다.

조직위는 또, 테러와 화재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각국 정상과 올림픽패밀리, 선수단 등의 상황별 비상대피계획도 공유, 참석자들에게 조직위가 실질적 대테러와 안전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테러·안전대책본부와 군·경·소방 등 정부안전기관에서도 대회 성공개최를 위한 인력과 장비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소개하는 등 국가 차원의 대테러·안전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역대 가장 안전한 올림픽으로 성공적인 대회를 치르기 위해서는 안전에 대한 국가 총력 대응체계를 공고히 하고 첨단 과학장비 활용과 국제공조체계 강화를 위해 더욱 힘써 달라”며 “특히 대테러·안전대책본부를 비롯한 군·경·소방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