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조직위, 해외분산개최 반대 입장 확인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4.12.12 17:02
  • 댓글 0

조양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평창에 제안한 해외분산개최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확인했다.

최근 IOC 집행위원회에 참석하고 돌아온 조양호 위원장은 12일 서울 중구 조직위 사무실에서 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번에 IOC가 제정한 ‘아젠다 2020’은 현재와 미래의 올림픽 운동에 매우 유효하게 작용될 것으로 보여 개혁의지를 높이 평가 한다”면서 “하지만 평창의 경우 이미 모든 경기장의 공사가 시작된 지금 시점에서 이번 개혁안을 적용하기는 어렵다”고 분산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조 위원장은 “앞으로 조만간 IOC가 분산 개최 후보도시 등 구체적인 제안을 해 오면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겠지만 현재로선 유치당시 원안대로 평창과 강릉, 정선에서 모든 경기가 치러질 수 있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이와 함께 “대회 전 있을 테스트 이벤트가 2016년 2월부터 시작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준비시간이 매우 짧다”며 “완벽한 경기장 사후 활용방안과 경비 절감안을 마련, IOC와 효율적인 논의를 통해 흔들림 없이 대회 준비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조직위원회는 “앞으로 정례적인 기자브리핑 시간을 마련, 국민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준비 상황을 자세히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  redstar@jbe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