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2018평창동계올림픽
평창올림픽·패럴림픽 개폐회식 출연진 ‘열정페이’ NO평창 조직위, 출연진 출연료 인상 등 처우개선 확대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8.01.04 16:31
  • 댓글 0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대회 개·폐회식 출연진의 처우 개선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4일 “최근 제기되고 있는 개·폐회식 출연진의 ‘열정페이’와 관련해 ▲최저시급 기준 적용 ▲간식 품질 개선 ▲초중고 학생 출연진들이 안심하고 연습에 전념할 수 있도록 부모 동반 숙식제공 확대 ▲부상자 재활치료를 위한 물리치료사 배치 ▲귀가 편의를 위해 심야 리허설 자제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올림픽 개회식이 얼마 남지 않은 점과 대책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실행에 나설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그 동안 열악한 예산 사정으로 인해 학생들에게 결과적으로 ‘열정페이’를 요구하는 모양새가 됐지만, ‘지구촌 최대 축제인 올림픽에서 어린 예술가들이 합당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해 관련예산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평창올림픽이 그 선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