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광주U대회, 선수⋅임원 만족하는 대회로 준비”오는 11~15일 대표단장(HoD) 사전회의 개최
  • [광주U대회=특별취재팀]
  • 승인 2015.04.10 23:59
  • 댓글 0

각국 대표단, FISU 관계자 등 60개국 200명 참여
농구⋅축구 등 6개 단체종목 대진표 선정 ‘관심’

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개막을 앞두고 세계 각국의 대학스포츠연맹 대표단장이 한자리에 모여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광주U대회 ‘대표단장(HoD, Head of Delegation) 사전회의’(이하 HoD 사전회의)가 오는 4월 11일(토)~15일(수) 5일간 광주 서구 상무지구 홀리데이인 광주호텔에서 진행된다.

HoD 사전회의는 대회 참가자들에게 대회에 관한 정보를 주고, 경기장 사전답사 등을 통해 각국 선수단이 대회를 준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는 장(場)이다. 행사에는 각국 대표단장과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차기대회 개최도시 관계자 등 60개국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숙박․의전․수송…실전 돌입 의미

대회 개막 83일을 앞두고 열리는 ‘HoD사전회의’는 전체 대회참가국을 대상으로 FISU가 주최하고, 광주U대회 조직위가 주관하는 행사다. HoD사전회의는 각국 대표단과 조직위,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간 가장 중요한 정보 및 소통창구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광주U대회 조직위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숙박, 의전, 수송 등 각 분야별 시스템을 실전에서 점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회의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HoD회의는 보통 대회 3개월 전에 개최되며, 일정은 도착⋅출국날짜를 제외하고 통상적으로 총 3일 동안 진행된다. 회의 일정, 장소, 프로그램은 FISU 집행위원회가 결정한다.

각국 대표단 관계자들은 유니버시아드 개최 도시를 미리 방문해 경기장, 선수촌 등을 시찰하며 각국 선수․임원진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개최도시에서 일정을 보내고 최대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현안사항을 발굴, 건의한다.

주요 일정은 ▲12일-대표단장 회의, 경기장 시찰, 환영만찬 ▲13일-단체경기 조추첨, 기자회견, 선수촌 시찰 ▲14일-대표단장 회의, 경기장시찰 등이다.

회의에서는 주로 선수단 출입국 절차, 선수촌 이용, 경기일정 및 규칙 등 준비사항 전반이 논의된다.

◇단체 종목 조 추첨 ‘관심’

광주U대회 참여 국가의 대표단들이 HoD사전회의를 주목하는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이 기간, 단체 종목 조 추첨이 이뤄지기 때문. FISU 감독위원회의 진행으로 4월 13일 단체경기 조추첨 행사를 통해 국가별 대진표가 확정된다. 광주U대회에서는 농구, 배구, 수구, 축구, 야구, 핸드볼 등 6개 종목에서 남여 단체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중앙 및 지방 경기단체 임원과 배구 강만수, 핸드볼 홍정호, 축구 최순호 등 종목별 스타플레이어 출신 선수가 조 추첨에 참여해 자리를 빛낸다.

광주U대회는 내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을 앞두고 열리는 전초전의 성격이 강해, 세계 신예 스포츠스타 탄생을 기대하며 지켜볼 수 있다는 점이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이에 따라 조 추첨 결과에 대해서도 귀추가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열린 카잔U대회에서 한국대표팀은 총 17개의 금메달을 거머쥐며 4위를 차지했다. 가장 많은 금메달을 안긴 종목은 배드민턴과 유도로, 아쉽게도 야구, 축구 등 단체 종목에서는 빛을 보지 못했다. 오는 4월 13일 조추첨 결과, 한국 대표로 출전한 각 종목 남⋅여 팀이 어느 국가와 예선전에서 맞붙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U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HoD회의는 각국 대표단, FISU, 조직위 간 공식 대화 채널 구축으로 소통대회 실현하기 위한 회의”라면서 “입출국, 경기, 선수촌 등 대표단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하고, 운영 시스템을 점검하는 자리다. 대표단이 제기한 현안문제를 적극 해결해 불만을 최소화하고 광주U대회를 선수와 임원이 만족하는 대회로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U대회=특별취재팀]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U대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