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울산지역 문사들의 모임, 보인계(輔仁契)-시대를 노래하다울산대곡박물관 보인계와 보인계시첩 이해 특강 개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8.02.20 08:23
  • 댓글 0
   
▲ 울산광역시
[중부뉴스통신] 울산대곡박물관은 ‘문화가 있는 날’인 오는 28일 오후 2시에 ‘울산지역 문사들의 모임, 보인계(輔仁契)-시대를 노래하다’ 특강 행사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보인계와 보인계시첩, 보인계 승계회를 통해 울산의 근현대를 이해하고자 마련한 이번 행사에서는, 울산문헌연구소 엄형섭 소장의 보인계와 보인계시첩에 대한 특강을 듣고, 보인계 후손들과 참가자들이 대화하는 시간도 갖는다.

선착순으로 30명을 모집하며, 2월 20일부터 울산대곡박물관 누리집(dgmuseum.ulsan.go.kr) ‘교육/행사 - 참가신청 - 행사’ 코너에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일제강점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활동한 울산지역 문사들의 문학 활동에 대해서 알아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더불어, 보인계 승계회 회원들과의 만남도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보인계’는 1932년(임신년) 울산지역 문사 20명이 모임을 결성해 매년 봄·가을에 만나 한시를 짓고 현실을 토로하며 우의를 다졌던 모임이다.

1970년대에 이르러 사망과 이주 등으로 계원 숫자가 줄어들어, 1976년 계회를 끝으로 해체됐다.

1980년에는 보인계 계원의 후손 18명이 선대의 뜻을 이어받기로 해 ‘보인계 승계회’를 결성했다. 이들도 보인계처럼 각 가정을 돌아가면서 계회를 가졌으며, 당시까지 여러 집안에 남아있던 선대가 남긴 한시를 모아서 <보인계시첩>으로 묶어냈다. 여기에는 당시 시대 상황에 대한 인식이 담긴 한시가 다수 수록돼 있다.

이 책은 일제강점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울산지역 문사들의 한시 작품과 교유 관계 등을 알 수 있는 자료로서의 가치가 인정돼, 지난해 울산대곡박물관에서 역주본으로 발간한 바 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