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김종석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직무대행, 남북관계 개선 경기도가 선도해야개성공단 재가동 대비해 도내 개성 공단 입주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필요
  • [경기=중부뉴스통신]원종성 기자
  • 승인 2018.03.13 17:02
  • 댓글 0
   
▲ 김종석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직무대행
[중부뉴스통신]김종석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직무대행이 13일 열린 제 326회 임시회의 교섭단체 대표의원 연설에서 경기도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선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남북 관계 개선에 따른 개성공단 재가동 및 향후 투자 확대를 대비해 도내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을 주문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은 총 123개사로 이 중 경기도 소재 기업은 38개사로 파악된다.

건설업체, 식당, 주유소 등 영업 기업까지 포함하면 도내에는 20개사에 협력업체는 5,000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석 직무대행은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이 가시화되면서 국민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한반도가 역사의 격랑 속으로 진입하고 있음을 우리 모두 온 몸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독일의 경우 통일 비용 추정치가 1,750조에서 2,830억원에 이르는 것을 감안했을 때 섣부른 낙관이나 비관이 아닌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종석 직무대행은 지난 1994년 핵위기로 촉발된 KEDO 경수로 건설사업을 언급하며 “정치적 이유 때문에 남북관계가 출렁이면서 경제적 손실까지 이어지는 일이 더 이상 역사적으로 반복돼서는 안 된다. 이제 경기도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가 남북협력기금 확충, 개성공단 물류단지 조성사업 적극 추진, 향후 개성공단 재가동 및 투자 확대를 감안한 선제적인 대책 마련,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평화적 활용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종석 직무대행은 이 밖에도 대표연설을 통해 지방분권 개헌 및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경기도의 과감한 시스템 개혁, 연정 정책과제들의 차질없는 마무리, 10대 경기도의회의 인사권 독립 및 전문성 강화 방안 마련 등을 주문했다.

[경기=중부뉴스통신]원종성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중부뉴스통신]원종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