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 파워인터뷰
[파워인터뷰]‘새벽두시’ 가수 Ozic, “아이돌이 음악성이 없다고요? 그거는 편견이에요!”모두와 함께 행복한 세상 만들고자 하는 아이돌 연습생의 도전기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8.03.25 20:17
  • 댓글 0

아이돌에 대한 편견을 없애기 위해 음원에 도전한 한 연습생의 사연이 화제다.

‘저만의(Only) 목소리로 불러드리겠다’는 의미의 오직(Ozic)을 모토로 가수이자 연습생으로 활동하는 민수(Ozic)는 ‘새벽두시’로 음악에의 재능을 인정받았다. 직접 자작하고, 직접 알바하며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새벽두시' 가수 Ozic

“음원 관계자들이 말하기를 음원료가 담배 값만 나와도 잘 나온거래요. 그런데 저는 처음에 15만원이 나오고 그 다음에는 3~4만원 정도 나왔으니 상당히 잘 나온 경우에 속한다더라고요.”

아이돌 연습생임에도 아이돌 보다는 윤종신 선배나 정준일 선배 같은 싱어송라이터를 꿈꾼다는 그는 꿈을 이루기 위해 차근차근 노력해왔다.

가수들을 속칭 ‘딴따라’로 부르며 천대했던 분위기에 자라왔던 부모님의 마음을 십분 이해하고, 부모님을 설득시키기 위해 인내하며 결과물을 보여줬던 것.

“사실 제가 부모의 입장이 됐을 때, 그냥 무턱대로 가수 한다고 하면 안 믿어주겠죠? 저는 그래서 차근차근 행동으로 보여줘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학창 시절 밴드 활동을 하며 매주 양로원 봉사활동을 나가 어르신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그의 모습을 본 부모님은 마음을 열고 그의 가수 활동을 허락했다.

이후 그의 행보는 거칠 것이 없었다. 고등학교 때 강남 아카데미 노래 대회 대상을 탔으며, 이후 가요제에서 1등을 수상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그는 본격적으로 엔터테인먼트사에 입사하며 꿈을 다져갔다. 그 와중에도 꾸준히 축제마다 찬조 공연을 다니며 실력 향상에 힘썼다.

하지만 그에게도 시련이 있었다. 작년 10월 한 방송사에서 진행했던 오디션에 나갔었는데, 초반에 탈락했던 것. 그러나 그는 이를 계기로 마음을 다잡고 ‘진짜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한다.

“최근에 노래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어요. 스스로 느낍니다. 실력을 부쩍 성장시켜 디지털 싱글 더 내고 싶습니다.”

Ozic의 꿈은 단순히 노래를 잘 부르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모든 사람들이 마음으로 받을 수 있는 노래를 창조하고자 한다.

말하듯이 노래를 하려고 하는 그는 진솔한 음악을 꿈꾼다. 가사 및 멜로디 속에서 감정을 느낄 수 있게 만들고자 한다.

“대중들이 들었을 때 ‘이거 Ozic 노래다’는 평을 들을 수 있는 색깔 있는 노래를 만들려고 합니다. 아티스트적인 느낌을 주고자 하는 것이죠.”

이를 위해 그는 대중들과 호흡에 힘쓴다. 그들의 입장도 모르는데 그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를 만들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지론.

모두와 함께하는 음악을 모두와 만들어가고자 하는 민수(Ozic)의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