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순천대,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2년연속 선정
  • [대학=중부뉴스통신]김준희 인턴기자
  • 승인 2018.04.16 21:18
  • 댓글 0
국립순천대학교

국립순천대학교(총장 박진성)는 지난 12일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2018년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단과대학형(11개 대학)과 학과형(2개 대학)으로 구분해 총 13개 대학에 113억 원을 지원하게 되며, 호남‧제주권 국립대학으로는 순천대가 유일하게 선정되었다.

이로써 순천대는 약 7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미래 꿈을 실현하는 평생학습 생태계 중심대학’이라는 비전 아래 각종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성인학습자의 시간‧공간적 편의 제공을 위해 야간 및 주말 수업, 원격화상수업 등 다양한 학습형태의 강좌를 개설하고, S-MOOC 교육과정과 모바일 강의 등 최첨단 교육모형을 개발 운영할 계획이다.

순천대는 2013학년도에 물류비즈니스학과와 융합산업학과를 신설하여 2017년 2월 20명의 첫 졸업생을 배출했다. 지난 3월에는 산업동물학과와 정원문화산업학과를 신설했고, 현재 4개 학과에 총 127명이 재학하고 있다. 또한, 2019학년도에는 사회서비스상담학과를 추가 신설해 총 5개 학과(정원 100명)로 확대 개편하여 단과대학 체제인 평생교육대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박진성 총장은 “4차 산업혁명과 100세 시대를 맞아 평생학습은 국민 행복을 추구하기 위한 필수요소가 되고 있다”면서 “지자체와 대학이 연계하여 평생교육 혁신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맞춤형 사업을 확대해 다양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학=중부뉴스통신]김준희 인턴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학=중부뉴스통신]김준희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