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지진의 아픔 대신 새 희망을 선물한다!국제로타리 3630지구 포항로타리클럽 4백만 원 상당의 컨테이너 창고 2동 기증, 이재민 주거 안정에 큰 도움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8.06.12 16:22
  • 댓글 0
   
▲ 지진의 아픔 대신 새 희망을 선물한다!
[중부뉴스통신] 포항시가 지난 12일 흥해읍 옥성리 산 23-8 일원에서 11·15 지진으로 주택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새 희망을 주기 위한 컨테이너 창고 기증식을 가졌다.

이날 기증식은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을 비롯해 이찬우 국제로타리 3630 포항1지역 대표, 기증물품 수혜자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컨테이너 창고 설치 기증단자 전달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1963년 2월 RI국제로타리에 등록 후 55년 동안 각종 봉사활동에 앞장서온 국제로타리 3630지구 포항로타리클럽은 11·15 지진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도움을 주고자 4백만 원 상당의 창고용 컨테이너 2동을 포항시에 기증했다.

이번에 기증받은 창고용 컨테이너는 농업, 경제활동 등 여러 여건상 현 거주지를 떠나기 힘든 이재민들이 피해를 입은 주택을 보수·보강하는 동안 제공돼 이재민 주거안정에 큰 도움을 줄 예정이다.

국제로타리 3630지구 포항1지역 이찬우 대표는 “지진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의 주거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시민들 옆에서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지진으로 주택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안심하고 보금자리를 보수·보강할 수 있도록 컨테이너 창고를 기증해주신 국제로타리 3630지구 포항로타리클럽 회장님과 회원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임시주거시설을 원하는 이재민들이 있을 경우 최대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도음산풍력발전주식회사로부터 지원받은 조립식주택, 컨테이너 창고 등 99동이 흥해읍 일원에 설치돼 75가구가 이주를 마쳤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