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중앙과 가교 역할 최선, 시민과 함께 할 것”민선7기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11일 취임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8.07.11 15:37
  • 댓글 0
   
▲ 박영순 정무부시장 사령교부
[중부뉴스통신]제18대 박영순 대전광역시 정무부시장이 11일 오전 취임 인사를 갖고 민선7기 첫 정무부시장으로서의 시정업무를 시작했다.

신임 박 부시장은 별도의 취임식을 하지 않고 공감누리 시간에 직원들에게 취임인사로 대신했다.

박 정무부시장은 취임인사를 통해 “민선7기 지방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큰 것을 알기에 무거운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지역과 중앙의 가교역할을 충실히 해 현안을 해결하고, 늘 시민들의 삶의 현장을 수시로 찾아가 소통하는 부시장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월드컵을 보며 모든 선수가 혼연일체가 되어 경기에 임하는 것이 승리의 지름길임을 깨달았다”며 “대전시도 허태정 시장님을 비롯한 전 공직자들이 강한 믿음과 신뢰의 팀워크로 대전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박 정무부시장은 1964년 충남 부여 출신으로 대신고와 충남대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민선6기 시 정무특보를 지내 시정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특히, 박 정무부시장은 노무현 대통령비서실 행정관과 문재인 대통령비서실 사회혁신수석실 선임행정관을 역임해 중앙과의 가교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