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8월 과학기술인상, 서울대학교 윤성로 교수서열형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인공지능 기술 개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18.08.02 12:01
  • 댓글 0
   
▲ 2018년 8월 수상자(박홍규 교수)
[중부뉴스통신]이달의 과학기술인상 8월 수상자로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윤성로 교수를 선정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윤성로 교수가 텍스트, 염기서열, 음성, 센서 등 다양한 형태로 지속해서 생성되는 서열형 빅데이터를 정밀 분석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여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의 응용 범위를 확대하는데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서열형 빅데이터는 과학기술, 사물인터넷, 헬스케어, 스마트 팩토리, 핀테크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생성되고 있지만, 방대한 데이터량과 데이터 내에 존재하는 잡음 문제를 해결해 정보를 효과적으로 추출할 수 있는 정교한 분석기술이 절실한 상황이다.

윤성로 교수는 딥 러닝과 기계학습에 기반한 서열형 빅데이터의 표현형 학습 및 상호작용 학습, 서열형 동적 그래프 전이학습 등 다양한 형태의 빅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하고 그 속에서 일정한 규칙성을 찾아 제시할 수 있는 새로운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

윤 교수는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종류의 서열형 빅데이터 분석에 성공해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유전자가위의 효율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구축, 유전자가위의 효율 예측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또 세계적 반도체, 자동차, IT 기업들과 함께 스마트폰이나 자동차에서 동작하는 인공지능을 구현하기 위한 `온 디바이스 AI‘ 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와 함께 IBM의 인공지능 서비스 ‘왓슨’의 개선을 위한 질의응답 생성 시스템과 사용자 음성을 제 3자 음성으로 변환하는 음성 합성·변환 기술을 개발하고 후속 연구를 진행 중이며, 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보이스 피싱 등을 탐지할 수 있는 ‘안티 스푸핑’ 기술을 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윤성로 교수는 “서열형 빅데이터는 과학, 공학, 의·생명, 금융,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해서 생성되는 만큼 새로운 인공지능 기술이 관련 학문과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러한 인공지능 기술이 국내 연구기관 및 산업체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 창출에 기여하도록 후속 연구에 주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과학기술 연구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하여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 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