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도내 전통시장 3곳, 중기부 청년몰사업 선정 쾌거젊은 층 고객 유입 전통시장 활력 제고 및 청년일자리 창출 기대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8.08.10 15:39
  • 댓글 0
   
▲ 전라북도
[중부뉴스통신]전라북도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청년몰 지원사업’에 도내 3곳의 전통시장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몰 지원사업으로 전국 10곳 시장을 선정했다.

이중 전라북도가 3곳 선정된 것으로 매우 의미 있는 성과로 평가된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신규 조성사업으로 진안고원, 완주 삼례시장,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지원사업으로 군산공설시장 등 3개 시장이 선정됐다.

전라북도는 그동안 공모사업과 관련하여 시장발굴에서부터 사업계획서 컨설팅 및 공정한 현장평가, 공모선정 대응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밝혔다.

청년몰 조성사업은 청년상인 점포와 놀이, 체험, 쇼핑이 가능한 복합몰을 조성하여 전통시장 활력을 제고하고 청년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이번에는 신규조성뿐만 아니라 청년몰 조성사업 종료 후 지원단절로 어려움을 겪는 곳에 대하여 청년상인 자생력을 강화하고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활성화 및 확장사업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신규조성의 경우 최대 30억원, 활성화 및 확장지원 사업의 경우 최대 1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신규조성 사업에 선정된 진안·완주 등 2곳은 전통시장내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청년상인 점포와 편의시설·공용공간 등 기반을 조성하고 점포체험, 마케팅 및 홍보 등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또한 활성화 및 확장지원 사업에 선정된 군산공설시장은 공통마케팅, 홍보, 청년상인 교육 등 청년몰 활성화 지원과 고객유입을 촉진할 수 있는 작은 도서관, 작은 영화관, 창업보육실 등 청년상인 자생력 강화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통하여 군산조선소 페쇄, GM 군산공장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근주 전라북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청년몰 조성을 통해 젊은 층의 고객을 유입해 전통시장의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청년상인의 입점·육성을 지원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통시장 내에 변화와 혁신을 유도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