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울산
개인 소장 문화재, ‘무료 훈증소독 서비스’실시울산박물관, 12일부터 23일 신청 및 접수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8.11.08 15:40
  • 댓글 0
   
▲ 울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울산박물관은 울산지역 내 개인과 공사립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소장 문화재의 생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보존 관리를 위해 '2018년 무료 훈증소독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청은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이며, 전화상담 후 직접 울산박물관으로 유물을 가져와 접수하면 된다.

지원대상은 종이, 섬유류, 회화류, 목제류, 공예품의 유기질문화재 등이다.

개인이나 보존환경이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공간에서 유기질은 해충 및 미생물에 의해 손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와 손상을 막기 위한 훈증소독이 필요하다.

훈증소독은 28일부터 6일간 진행된다.

울산박물관장은 “지역문화재의 안전한 보존과 관리를 위해 훈증소독을 지원하고 있다. 훈증소독이 끝나면 가정이나 기관에서 잘 보관할 수 있게 보관상자에 포장해 돌려준다. 울산 시민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지역문화재 보존을 위한 훈증소독을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연 1회씩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종이·고서적 589점, 목제 8점, 서화류 22점, 섬유류 88점 등 총 707점의 문화재 훈증소독을 지원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