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그리고 바다와 강이 어우러진 명품 마라톤 코스다대포 해수욕장, 하구언다리, 공항로, 공항입구 교차로 일원에서 시민 10,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려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8.11.09 08:47
  • 댓글 0
   
▲ 부산마라톤대회 코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는 오는 11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다대포 해수욕장, 강변도로, 공항로 일원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국제신문 사장을 비롯한 시민 10,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20회 부산마라톤대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부산마라톤대회는 국제신문에서 주최하고 올해 20회째로, 대회 종목은 지난해와 같이 풀코스, 하프, 10㎞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다대포 해수욕장과 가을 색으로 물든 낙동강을 배경으로 부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바라보며 맘껏 달릴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우리 시역 내에서 개최되는 마라톤대회로서는 유일하게 풀 코스 종목을 가지고 있는 대회이다.

코스가 평탄하고 시원할 뿐만 아니라 아름다운 바다와 강이 어우러진 천혜의 코스를 달릴 수 있고 전문 마라토너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달릴 수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대회는 부산의 아름다운 다대포해수욕장, 철새의 낙원 을숙도와 낙동강변을 달릴 수 있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시어 건강한 몸과 좋은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