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스타트업 밀집 대치동에 '리츠' 방식 사회주택 1호 첫 삽1인가구 주거공간, 코워킹스페이스·동네서점·북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8.12.06 14:43
  • 댓글 0
   
▲ ‘서울사회주택리츠’ 사업 구조
[중부뉴스통신] 팁스타운, 구글캠퍼스, 디캠프,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등 국내 주요 스타트업과 엑셀러레이터 지원기관이 입지한 강남구 대치동에 내년 8월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사회주택’이 들어선다.

‘스타트업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하우스’를 콘셉트로 지하1층~지상 6층 규모로 신축 조성된다. 청년 1인가구 맞춤형 주거공간과 함께 저층부에는 코워킹스페이스, 로컬서점, 북카페 같은 특화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선다. 스타트업 청년 종사자를 우선 대상으로 최대 24명까지 입주 가능하다.

특히, 대치동 사회주택은 서울시의 ‘서울사회주택리츠’ 1호로 추진된다. 시세보다 저렴한 임대료와 주거안정성이라는 공공의 장점은 유지한 채 공공재원에만 의존하지 않고 민간자금을 효율적으로 조달해 사업주체인 사회적경제 주체들에게 사업비를 지원하는 민관협력형 사회주택이다.

올해 1월 ‘서울사회주택리츠 운영출자자 모집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운영법인 ㈜앤스페이스가 서울사회주택리츠로부터 공사비를 지원받아 청년들에게 사회주택을 공급하고, 최대 30년간 위탁운영하는 구조로 추진된다.

시세 80% 이하의 임대료로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어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면서도, 유사 종사자들과 모여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 매력적인 주거 및 커뮤니티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6일 오후 2시 ‘대치동 사회주택’ 신축 부지 현장에서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년 8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서울사회주택리츠 1호 대치동 사회주택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2호 성산동, 3호 세운상가, 4호 신림동 리모델링을 연이어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운영법인인 ㈜앤스페이스의 정수현 대표는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커뮤니티 공간을 활성화해 입주자와 지역 커뮤니티가 연결되는 복합주거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며 “준공 전에도 ‘서로서로클래스’, ‘파티앤쿡’ 같은 입주자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사전 프로그램을 다채롭게 기획해 공동체적 지향을 담은 사회주택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서울시는 사회주택을 활성화하기 위해 리츠 설립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모색하고 있다”며 “서울사회 주택리츠 공급모델은 자금조달에 대한 사업자 부담을 완화하면서도 민관협력으로 공공성과 가치 창출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