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시, ‘찾아가는 재난안전교실’서 지진교육
  •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6.09.24 07:36
  • 댓글 0

광주광역시는 최근 경주지진과 관련, 해마다 실시하는 ‘찾아가는 재난안전교실’의 재난교육에 지진 관련 교육을 강화키로 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가정‧직장‧운전 등 지진대피요령 등 지진 관련 교육 시간이 늘어나고 내용도 강화된다.

광주시는 재난과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들의 대응 역량을 높이고 안전도시를 만들기 위해 그동안 생애주기별로 영유아기는 교통안전 및 놀이시설안전교육, 청소년기는 학교 내 안전사고교육, 청․ 장년기는 직장내 안전교육, 노년기는 낙상예방교육에 중점을 두고 재난안전교실을 운영해왔다.

교육은 광주안실련, 적십자사광주지부, 가스 및 전기안전공사 등 재난 전문강사가 유치원, 어린이집, 초․중학교, 주민자치센터, 노인당 등을 직접 방문해 생활안전, 재난대응요령, 심폐소생술실습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지난 3월부터 8월말까지 72회 1만2344명, 월평균 2000명이 교육에 참여하며 시민 재난교육의 산실이 되고 있다. 교육신청은 시 또는 자치구 안전 관련 부서에 공문 또는 유선으로 신청하면 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재난사고는 순식간에 발생할 수 있고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는 만큼, 사전에 재난대피 방법을 숙지하고 습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