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산산림항공관리소, 부산, 경남지역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 실시부산, 경남지역 11일부터 3일간 총 65,751ha 항공예찰 실시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19.02.11 14:04
  • 댓글 0
   
▲ 부산, 경남지역 11일부터 3일간 총 65,751ha 항공예찰 실시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산림청 양산산림항공관리소는 11일부터 3일간 부산광역시 및 경남 소재의 산림에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예찰은 BELL206L-3 소형헬기 2대를 투입해 부산, 경남지역 17개 군·구를 조사할 예정이다. 조사면적은 65,751ha이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조기발견과 선제적 대응을 위해 각 지자체와 합동해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항공예찰은 지상예찰에 비해 가시권이 넓어 고사목 식별이 매우 용이하다. 각 지자체 공무원과 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직원이 헬기에 탑승해 GPS장비를 활용해 공중에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우려가 있는 지역의 위치를 정확히 조사한다.

양산산림항공관리소는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공조를 통해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고 하였으며,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비행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항공예찰이 되도록 담당직원들에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