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안전취약시설 21곳 선정해 보수보강자치구 공모 통해 올해 상반기 사업대상지 21곳 선정, 조기 보수보강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9.02.11 14:24
  • 댓글 0
   
▲ 동대문구 암반 절리발달 및 토석류 낙하 위험
[중부뉴스통신] 서울시는 올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매년 3월부터 시행했던 정비사업을 올해는 1월에 선정해 조기에 정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작년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 해 자치구에 공모를 실시했으며, 10개 자치구에서 28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총 21곳을 선정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 및 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으로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21곳 외에도 추가적으로 만약을 우려해 보수가 필요한 곳에 2차 사업 공모를 실시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의 위험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지역의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