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경주시, 부산울산 원전해체연구소 내정설에 강력 대응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경주시 부시장, 산자부 항의 방문
  •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19.02.12 16:23
  • 댓글 0
   
▲ 경상북도
[중부뉴스통신]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했다.

언론 보도의 주요내용은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으로 사실상 내정되었으며 현재 한수원, 산자부, 지자체, 민자 등 참여 기관 간 지분비율을 조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비롯한 경주시 이영석 부시장은 산자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했다.

또한,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과 곽대훈 의원도 언론내용에 대한 산자부의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산자부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표명해 온 것처럼, 3월에 지자체별 모든 여건을 고려해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산자부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에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라며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전해체연구소를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