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문화의 달’ 김기윤 그림전광주광역시립도서관, 92세 할머니의 시와 그림
  •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6.10.20 19:58
  • 댓글 0

광주광역시립도서관은 10월 문화의 달을 맞아 오는 26일부터 11월25일까지 사직갤러리에서 92세의 할머니 작가 김기윤 씨의 초대전 ‘김기윤 9200 그림전(엄마와 크레파스 새를 부르다)’을 개최한다.

▲ 김기윤 씨
▲‘김기윤 9200 그림전(엄마와 크레파스 새를 부르다)’

김 씨가 어깨너머로 배운 한글과 그림은 동심에서 우러난 창작물로, 소녀감성이 물씬 풍긴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김 씨는 색연필과 크레용으로 그린 민속화 30여 점을 선보인다.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지난해 양림미술관 전시에서 호평을 받기도 했다.

사직도서관 관계자는 “독서와 문화를 다양한 각도에서 확산하고 있는 어르신들이 많다”며 “김기윤 할머니의 그림에서 잃어버린 동심을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