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
광주마을커뮤니티 공간 조성 2호점 ‘화정1동 잇다’광주서초등학교에 마을소통 공간 문 열어
  •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 승인 2016.11.04 20:41
  • 댓글 0

광주마을커뮤니티 공간 2호점이 화정1동에 문을 열었다.

광주광역시는 화정1동 마을커뮤니티 공간 ‘잇다’ 가 4일 마을축제와 함께 공간 개소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마을커뮤니티공간 ‘잇다’는 ‘화정1동 무늬만학교 주민협의회’가 주축이 돼 만든 공간이다. 이 주민협의회는 마을 네트워크 조직으로 화정1동에 있는 지역아동센터와 광주서초등학교가 2013년부터 마을축제를 함께 추진하면서 태동했다.

처음에는 아이들이 준비한 작은 축제에 주민들이 하나 둘 참여, 해가 거듭될수록 주민자치위원회, 통장단,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등 지역 자생단체과 화월주 등 지역단체들이 결합하면서 지금의 마을 내 네트워크 조직인 ‘화정1동 무늬만학교 주민협의회’가 됐다.

이 주민협의회는 그동안 마을축제, 마을공동체사업 등 다양한 마을활동을 꾸준히 해오면서 마을소통 공간의 필요성을 느끼고 올해 시 공모사업에 참여했다.

주민협의회가 마을소통 공간을 고민하자 광주서초등학교에서는 흔쾌히 교실 2칸을 내주고, 광주시도 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모델을 만들기 위해 지원했다.

이 공간은 전국 최초로 학교와 마을이 아이들과 함께 마주하는 공간으로 앞으로 북카페, 놀이방, 배움교실, 대화방, 문화공연장 등 복합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며 학교와 마을을 잇고, 사람과 사람을 잇는다는 의미를 담아 ‘잇다’로 명칭을 정했다.

이날 오픈식도 마을축제와 함께 열렸다. 학생, 학부모, 마을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가족노래방, 학생들의 다양한 공연도 진행됐다.

특히, 학생과 주민들로부터 한줌씩 걷은 쌀로 500m 가래떡을 만들어 마을주민들이 손 잡고 마을을 한바퀴 돌아 학교 운동장으로 들어오는 가래떡 화합릴레이도 펼쳐졌다.

박병호 시 행정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꾸민 공간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며 “학교에 있는 이 공간이 마을의 거점이 돼 마을자치가 이뤄지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중부뉴스통신]문영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