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교
HWPL,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 3주년 기념식 개최14일 서울 잠실서 '한반도 펑회동일 위한 시민사회 역할' 모색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9.03.14 15:10
  • 댓글 0

시민사회, UN 회원국 193개국에 DPCw 결의 촉구 손편지 전달

HWPL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는 롯데타워 호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DPCW가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어떤 변화를 줄 수 있을지 설명했다.

UN ECOSOC(경제사회이사회) 산하 NGO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대표 이만희. 이하 HWPL)이 14일 오후 서울 잠실에서 지구촌 전생종식 평화 선언문(DPCW) 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진쟁종식 평화 국제법인 DPCW 공표 3주년을 기념해 국내외 정치, 사회, 교육, 종교 등 분야별 전문가와 시민 등 3만여 명을 초청해 DPCW 10조 38항을 UN에 상정하기 위한 그동안의 활동 성과와 DPCW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현황을 공유했다.

DPCW는 지속가능한 평화와 전쟁중단을 위해 국제법적 기틀이 마련되어야 한다는데 기초해 지난 2016년 국제법 전문가로 구성된 HPWL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가 작성했다.

내용은 전쟁과 관련한 모든 활동을 금지하고 평화 실현을 위한 분쟁 해결책과 평화문화 확산을 위한 조항 등 10조 38항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는 1부 3주년 기념식, 2부 한반도 평화 동일과 남북 교류를 위한 시민사회의 역활 강연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HWPL과 협력하고 있는 각 분야 전문가들과 시민사회 네트워크 등이 UN 회원국인 193개국 정상에게 DPCW 제정을 촉구하는 '평화 손편지 캠페인(Peace Letter)가 진행됐다.

이는 HWPL이 지난 30차례에 걸친 평화순방을 통해 각국 전·현직 정상들에게 DPCW를 알려왔고, 앞으로 유엔 총회 결의 상정 및 통과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사회가 공동 행동에 나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까지 중미의회 (Central American Parliament), 55개국 아프리카연합 의회기구인 범아프리카의회(Pan-African Parliament), 동유럽의 전직 국가원수로 구성된 발트흑해이사회 등 국제기구가 DPCW 지지를 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HWPL 국제법제정평화위원회는 롯데타워 호넬에서 회의를 갖고 DPCW를 대학 등에서 교육하기 위한 커리큘럼 마련 등을 논의했다.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DPCW가 한반도와 국제사회에 어떤 변화를 줄 수 있을지 설명했다.

HWPL 관계자는 “지난 8년간 각국 정상 및 고위직들을 만나 평화 세계 실현 방안으로 구속력 있는 강력한 국제법이 필요하다는 점을 알려 왔고, 이제는 DPCW를 모르는 국가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며 "유엔 총회 결의 상정 및 통과를 위해 193개국 국가 정상들을 향한 시민들의 촉구가 이번 행사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