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국가지점번호판 확대 설치로 시민 안전 지킨다전주시, 학산?고덕산 등산로 주요지점 45곳에 국가지점번호판 설치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9.05.15 16:51
  • 댓글 0
   
▲ 전주시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주 남부권에 위치한 학산과 고덕산 등을 찾은 등산객들은 앞으로 만약의 사고를 당하더라도 신속한 구조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전주시가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학산과 고덕산에 주소가 없는 등산로 등의 위치를 알려주는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했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학산 및 고덕산 등산로의 45개 주요지점에 국가지점번호 안내표지판을 설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국가지점번호는 산과 하천 등 건물이 없는 지역의 위치를 쉽게 표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전 국토를 10m 단위로 잘라 문자 2글자와 숫자 8자리로 표시한 고유번호로, 소방·경찰·산림청 등 기관별로 각각 사용하던 위치표시 체계를 하나로 통합해 긴급 구조상황 발생시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

설치된 국가지점번호판은 전주시가 관리하는 국가주소정보시스템에 등록되고, 이는 경찰·소방·산림청 등에서 관리하는 시스템과도 정보가 공유된다.

이에 앞서, 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건지산·황방산 및 전주천 등을 비롯한 174개소의 국가지점번호판을 설치했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계획과장은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로 긴급상황 시 신고와 출동이 쉽고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내년에도 생활 안전에 필요한 지점을 조사해 국가지점번호판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