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으로 녹지 공간 확충전주시, 총 1억8천만원 투입해 은혜요양원 나눔숲 조성 사업 추진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9.05.17 16:38
  • 댓글 0
   
▲ 전주시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전주지역 요양시설 내 방치된 공간이 지역주민들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녹색 나눔숲으로 탈바꿈된다.

전주시는 산림청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복원기금 1억8000만원을 지원받아 어르신 등 70여명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인 원동 은혜요양원 내 방치된 공간에 녹색자금 나눔숲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녹색자금 나눔숲 조성사업은 복지시설에 숲을 조성해 시설이용자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인근 주민들에게는 숲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곳에 이팝나무와 산수유나무 등 17종 3,600여 그루의 수목 식재해 계절마다 다양한 모습의 숲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또한 요양원 내 야외행사를 위한 잔디광장도 조성하고, 휠체어의 운행을 고려한 자연친화적인 황토 포장을 실시하기로 했다.

여기에, 시설 이용 어르신과 주민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퍼걸러와 등의자도 설치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은혜요양원은 시설 주변에 수목이 없고 유휴공간을 주차장으로 이용하고 있는 관계로 요양원에서 생활하는 어르신들이 편안하게 휴식하고 산책할 수 있는 녹색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시는 사업설명회와 시설이용자의 의견 수렴, 녹색자금 자문위원의 설계자문 등을 거쳐 최근 공사에 착수했으며, 오는 6월 중 숲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전주시 곳곳에 사회적 약자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녹색 나눔숲을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녹색자금 지원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응모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회복지시설 내 녹색복지공간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10년 ‘전주 사랑의 집’을 시작으로 녹색자금을 지원받아 18개소에 복지시설 내 녹색복지공간을 확충하고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숲을 조성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