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경찰청,인터폴과 공조수사를 통해 검거·송환
  • 정찬웅 기자
  • 승인 2019.05.31 20:25
  • 댓글 0

[중부뉴스통신 = 정찬웅 기자] 경찰청(청장 민갑룡)은 2016년 태국으로 밀항한 다액 사기(44억) 피의자 등 3명의 인터폴 적색수배자들을 태국 인터폴과의 공조수사를 통해 검거(3.16.)하여 오늘(5.29.) 국내로 송환하였다고 밝혔다.

피의자 김??(34세, 남)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비상장주식을 보유 중인 피해자들에게 접근하여, 이를 높은 가격에 대신 판매해주겠다고 속여 피해자 10여명으로부터 해당 주식을 지급 받은 후 이를 판매하고 잠적하는 방법으로 사기 범행을 지속하였다. 피의자는 이런 방법으로 약 44억 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하였다.

피의자는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2016년 말경 태국으로 밀항하였다. 경찰청이 확인한 결과 피의자는 해외 출입국 기록이 없을 뿐만 아니라 본인 명의의 여권까지 발급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청 관광경찰대로부터 피의자가 태국에 체류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한 한국 인터폴은 올해 3월 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하는 한편, 태국 내의 소재지에 대한 구체적인 첩보를 즉각 태국 인터폴에 제공하면서 신속한 검거를 요청하였다. 이에 태국 인터폴은 전담 검거 팀을 구성하여 지속적인 추적 끝에 라오스 국경 지역 인근에서 피의자를 검거하였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한국 인터폴은 태국 인터폴과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교환하면서 피의자를 추적하여 검거하였다.

검거 당시 피의자는 본인이 김??임을 부인하였으나, 사전에 한국 인터폴로부터 피의자의 사진을 받은 태국 검거 팀은 피의자 몸(오른쪽 다리)에 있는 용문신을 보고 피의자임을 확신하고 추궁하여, 피의자는 결국 본인임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마약 밀매 혐의와 사이버도박 사이트 개설 혐의로 각각 인터폴 적색수배서가 발부된 김??(34세, 남)와 이??(30세, 남) 역시 같은 날 한국으로 강제 송환되었다.

이번 송환은 한국과 태국 양국 인터폴 간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이례적으로 태국 사법당국이 태국 국적기를 이용하여 한국인 피의자들을 직접 송환하는 방식(초청 송환)으로 이루어졌다. 피의자들은 항공기에서 내리자마자 한국 경찰들에게 신병이 인계되어 각 경찰관서로 호송되었다.

임병호 외사수사과장은 “그동안 한국인 피의자들이 많이 도피하는 국가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한 덕분에 피의자들에 대한 신속한 검거와 송환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고 말하였다. 또한 앞으로도 국외도피사범들을 끝까지 추적하여 사법정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정찬웅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