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부산
부산시립미술관 국제·기획전 개최12일부터 11월 26일 핀란드의 전통 디자인부터 현대미술까지 총망라하는 대규모 기획전 개최
  •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승인 2019.07.11 09:00
  • 댓글 0
   
▲ 부산광역시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 부산시립미술관은 오는 12일부터 11월 26일까지 국제전 ‘핀란드 웨이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친숙한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 알바 알토의 건축과 디자인을 비롯해 핀란드의 문화 예술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왔다. 핀란드는 오랜 전통과 창조성을 결합해 일상 속에서 공예적인 삶과 문화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는 나라이다. 주목해야 할 점은 핀란드가 훌륭한 자연환경을 오늘날까지 보전하고 뛰어난 문화예술을 통해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부산시립미술관은 멀고도 가까운 나라 핀란드의 문화예술을 국내에 소개하고 지속적인 교류 활동을 이어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북유럽의 가구, 핀란드의 디자인 등 세부를 다루는 전시는 소규모로 개최되었지만 디자인부터 현대미술까지 총망라하는 국공립미술관 차원의 대규모 기획전으로는 처음이다.

전시제목 ‘피니시 알토’에서, ‘알토’는 핀란드의 저명한 디자이너 알바 알토를 지칭하는 대명사이면서 물결이라는 뜻으로 이번 전시에서 보여줄 핀란드의 문화·예술적 힘을 상징한다. 전시는 크게 디자인과 현대미술 두 파트로 구성된다.

디자인 파트에는 핀란드 모더니즘의 역사적 개괄과 그 정점을 확인할 수 있는 핀란드의 가구와 공예품이 소개된다. ‘알바 알토 - 카이 프랑크 - 타피오 빌칼라 - 티모 사르파네바 - 마이야 이솔라 - 부오코 에스콜린 - 누르메스니에미 - 페카 파이카리’로 이어지는 핀란드 디자이너들의 대표작품을 통해 문화유산과도 같은 핀란드의 디자인 역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현대미술 파트에는 미디어 아티스트 듀오 아이씨98을 비롯해 안나 레툴라이넨, 안나 투오리, 엘리나 브로테러스, 카리나 카이코넨, 카리 카벤, 마티 쿠야살로, 펜티 사말라티, 리타 파바라이넨, 산나 칸니스토, 타르야 피카넨-왈터 총 11명의 핀란드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회화, 사진, 미디어, 설치, 공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주의 작품이 전시되어 핀란드 현대미술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다.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경남·울산=중부뉴스통신] 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