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구미시장,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내기업 현장방문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방문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9.07.11 16:52
  • 댓글 0
   
▲ 구미시
[중부뉴스통신] 구미시는 11일 관내 일본 투자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와 루미너스코리아를 방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지역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은 적지만 장기화 될 경우, IT 및 자동차부품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되기에 구미시는 일본과의 무역·투자가 빈번한 지역기업을 중심으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 고충사항을 파악하고 있다.

현재,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 3개 품목이 대한국 수출 규제대상이지만, 향후 일본의 수출 관련 백색국가 제외 시에는 예상되는 타격이 크기에 구미시는 그 문제점을 기업과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시장이 직접 기업현장을 방문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그 파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구미는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하면서 기업을 하나하나 찾아가는 현장 행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구미시는 구미지역 40여개의 외국인투자기업 중, 도레이첨단소재를 비롯한 22개사가 일본계이기에 한일관계 장기 경색은 지역 산업 및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