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사회/일반
남원시청,ICT기술로 느타리버섯 재배한다
  • 정찬웅 기자
  • 승인 2019.07.12 19:26
  • 댓글 0

[중부뉴스통신 = 정찬웅 기자] 느타리버섯은 송이버섯과로 맛과 식감이 좋고 영양이 풍부하여 우리나라에서 사랑받고 있는 식재료 중 하나이다. 느타리 버섯 재배법은 원목재배, 병재배, 균상재배 등이 있고 그중에 솜을 재료로 이불처럼 넓게펴서 판위에서 재배하는 균상재배법은 많은 수확량과 연중생산을 가능하게 하여 농가들에게 널리 활용되고 있다.

남원시농업기술센터(소장 나상우)에서는 관내 느타리버섯 재배농가 중 두 농가를 선정하여 균상재배사에 ICT기술을 접목시킨 느타리버섯 균상재배 환경 기술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 효과를 기대 중이다. 농진청의 농업신기술로 보급된 이 기술은 느타리버섯 재배사에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등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 공기를 순환시키는 대류팬, 가습기 및 네트워크로 연결된 컨트럴박스 등으로 구성된다.

이 기술을 적용하여 재배사를 관리하면 정해진 조건에 따라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여 버섯 생육환경을 최적화할 수 있어 생산량 증대와 고품질화 및 노동력 절감을 기대할 수 있고 핸드폰으로 재배사의 상태를 확인하여 갑작스런 피해방지도 가능하다. 최근 농업현장에서는 다양한 품목에 ICT기술을 활용한 재배법이 시도되고 있으며 이러한 신기술들은 농산물 안정생산과 노동력 절감을 가능하도록 하여 농업인의 소득향상이 기대된다.

정찬웅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