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최초 작전 배치신개념기술시범 개발 장비의 성공적인 전력화
  •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승인 2019.07.18 14:52
  • 댓글 0
   
▲ 탑재 형상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 방위사업청은 2017년부터 약 400억 원을 투자해 양산에 착수한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를 올해 6월 안동함에 처음 작전 배치했다.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양산사업은 중소기업인 ㈜빅텍이 2014년 신개념기술시범 과제로 개발 성공한 장비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초계함과 호위함에 탑재하는 사업이다.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는 대함유도탄과 레이더의 위협 전자파 신호를 실시간으로 탐지·분석·식별 후 경보를 발령해 함정에 탑재된 유도탄 대응체계를 자동으로 작동하게 한다. 이로써 적의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접적해역 주력 전투함정의 생존성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개념기술시범 사업은 개발이 단기간에 성공하더라도 양산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전력화를 위한 종합군수지원요소 개발이 필요해 원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전력화에 장기간이 소요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번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는 2018년부터 양산사업과 병행해 종합군수지원요소를 개발하고 있어 양산 기간 내에 주장비와 동시 배치가 가능하며, 이는 신개념기술시범 사업으로 개발된 무기체계의 성공적인 전력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중부뉴스통신]김석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