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초고강도 건설용 강재 국제표준화로 해외 시장 진출 돕는다국표원, 29~30일 콘크리트용 보강재 분야 국제표준화회의 개최
  •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승인 2019.10.29 12:17
  • 댓글 0
   
▲ PC강선 적용 예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 우리나라가 개발한 초고강도 건설용 강재의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국가기술표준원은 15개국 50여명의 철강 전문가가 참여하는 콘크리트용 보강재 분야 국제표준화회의를 29일부터 이틀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프리스트레스트 콘크리트 강선의 국제표준에 포스코, 고려제강 등이 개발한 2160 및 2360 MPa급 초고강도 PC강선을 추가하는 표준 개정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PC강선은 교량과 같은 구조물 건설에 사용하는 대표적인 강재로 구조물의 가운데 방향으로 끌어당기는 힘을 주도록 설계할 수 있어 구조물의 성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2000 MPa 이상의 PC강선을 초고강도 등급으로 분류하며 기존의 PC강선보다 강도가 높아 현수교 등 초대형 구조물에 적용이 가능하다. 우리나라와 일본이 이 분야에서 기술 경쟁을 벌이고 있다.

PC강선 국제표준은 1991년 제정된 이래로 1860 MPa 이하의 PC강선에 대한 표준이 우리나라, 미국, 일본 등 여러 나라가 자국 국가 표준에 반영하고 있지만, 2000 MPa 이상의 초고강도 PC강선은 국제표준에 반영되어 있지 않은 상태였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PC강선 초고강도 국제표준을 개정해 우리가 개발한 2160 및 2360 MPa 초고강도 PC강선이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건축물의 안전성과 신뢰성이 향상되는 것은 물론, 국산 건설 강재의 제품 경쟁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우리 기업들이 국내에서 초고강도 PC강선을 이용한 건축 시공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강재의 성능을 검증해 온 만큼, 국제표준에 반영되면 우리 건설 강재의 해외 수출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국내외 토목 건축 분야에서 건설용 강재의 초고강도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개발한 기술이 국제표준에 반영될 수 있도록 산업계의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해 우리 초고강도 건설용 강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중부뉴스통신]정승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