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영암도기박물관 개관20주년 학술세미나 개회‘지역문화의 미래와 지역박물관의 역할’을 주제로 열려
  •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승인 2019.11.11 13:26
  • 댓글 0
   
▲ 영암도기박물관 개관20주년 학술세미나 포스터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 영암도기박물관은 오는 14일 오후 2시, 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세미나를 왕인박사유적지 영월관에서 개최한다.

영암도기박물관은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기반으로 설립된 박물관으로서 이번 학술세미나는 지역민의 삶의 터전인 지역의 문화공간이 갖는 의미를 조명하고 주민과의 직접적인 소통과 문화 향유의 매개체로서 박물관의 역할과 방향성을 살펴보는 학술행사이다.

학술세미나에서는‘지역문화의 미래와 지역박물관의 역할’을 주제로 해 김대환 상명대학교 석좌교수의 기조강연‘구림도기와 영암도기박물관’에 이어 박물관 교육의 방향, 도자문화의 미래와 지역박물관, 공립박물관의 현황과 과제 등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종합토론은 세한대학교 정기영 교수를 좌장으로 이승춘, 최인철 등이 토론을 진행한다.

영암도기박물관 관계자는 “지역문화는 지역사회를 통합하고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하게 해주며 지역의 문화기관으로서 박물관은 지역브랜드의 상징 또는 지역문화콘텐츠의 생산기관으로서 그 역할의 범위와 중요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해 박물관이 지역의 문화 활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하고 지역문화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전북=중부뉴스통신]문음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