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 자장가 ‘웡이자랑’ 한글그림에 담기다민속자연사박물관 ‘박물관 속 작은갤러리’ 전시 개최
  •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승인 2019.11.11 16:34
  • 댓글 0
   
▲ 민속자연사박물관 <박물관 속 작은갤러리> 전시 개최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민속자연사박물관이 ‘박물관 속 작은갤러리’에서 제주의 자장가 ‘웡이자랑’을 한글그림에 담은 전시를 오는 12일부터 2020년 2월 28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웡이자랑’은 제주에서 불렀던 자장가로 아기구덕에 눕힌 아기를 재울 때 불러줬다. 그래서 ‘웡이자랑’은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매개체가 된다.

‘박물관 속 작은갤러리’에서 11월 12일부터 전시되는 “한글그림에 웡이자랑을 담다”는 어린 시절 이승현 작가의 할머니께서 불러주셨던 ‘웡이자랑’에 대한 기억에서 시작됐다. 작가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의 크기·모양에 변화를 주어 화면을 분할하거나 재배치해 공간을 재구성했다. 이렇게 구성된 글자들은 캔버스에 아크릴 물감을 여러 겹 칠한 후 갈아내어 완성된 것이다.

노정래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웡이자랑’은 제주인들의 어린 시절을 상기시킬 수 있는 노래이다. ‘웡이자랑’과 한글의 조형성을 활용한 이번 작품 전시를 통해 우리 제주의 자장가 및 한글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중부뉴스통신]김만식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