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행복안양의 또 다른 이유 바로 이들이 있기에
  • 중부뉴스통신
  • 승인 2019.12.03 10:51
  • 댓글 0
   
▲ 신성고 사랑의 내복나눔
[중부뉴스통신] 지난달 29일 신성고 학생 20명이 안양6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했다. 한푼 두푼 용돈을 모아 마련한 겨울내복을 기탁하기 위함이다.

이들은 동 직원들의 안내를 받아 기초수급가정 노인들이 입원 중인 요양원과 각 가정을 방문해 54벌의 내복을 전달하고 말벗도 나눴다.

이정순 안양6동장은 신성고 학생들의 이와 같은 선행은 매년 계속되고 있다며 손자벌 학생들의 정성어린 선물이 어르신들이 따뜻한 겨을을 나는데 위안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26일에는 호계1동 바르게살기위원회 일동이 한우곰탕, 과일 쌀국수 등으로 꾸려진 도시락 선물을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하는‘사랑의 점심 나눔’행사를 가졌다.

이종훈 호계1동 바르게살기위원장은 의지할 곳 없이 쓸쓸히 사는 어르신들이 기력을 찾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양5동에서는 16일‘사랑의 빵 나눔’행사가 있었다. 16일 제빵시설이 있는 근명여정보고에 진행된 빵 나눔 행사에는 안양5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통친회, 공무원, 근명여정보고 학생 등이 함께했다.

이렇게 모여 직접 만든 카스테라 2백 개가 향한 곳은 저소득 층과 독거노인 가정이다. 자연스럽게 안부를 살피는 시간도 됐다.

이달 2일에는 또 근명중학교 학생과 교사가 안양5동장실을 방문해 이웃돕기 성금 70만원을 기탁했다. 이 학교 학생회와 학부모회가 모은 돈이라고 한다. 이창윤 동장은 반갑게 맞이하며 소중하게 쓸 것을 약속했다.

이런 가운데 관양2동의 한 교회는 교인들의 성금을 모아 마련한 백미 100포를 저소득 층에 전달하는 미담을 낳았는가 하면, 안양9동의 한 음식점이 백미 500kg을 기탁하는 등 연말연시 이웃돕기 미담이 끊이질 않고 있다.

중부뉴스통신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