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겨울철 이상고온과 잦은 비에 따른 마늘밭 관리 당부포근한 기온과 겨울비에 마늘밭 관리 서둘러 대비해야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0.01.16 16:06
  • 댓글 0
   
▲ 충청북도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겨울철 이상고온과 잦은 강우로 마늘 등 월동작물에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마늘은 기온이 10℃ 이하가 되면 생육속도가 감퇴되나 뿌리는 1℃내외의 저온에서도 자라므로 월동 중 이상고온과 강우가 잦으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한지형 마늘 품종 보다 파종 후에 마늘잎이 성장하고 월동하는 난지형 마늘 품종을 재배하는 농가에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기상청 정보에 따르면 충북 도내 난지형 마늘 재배농가가 많은 보은군의 파종 후 평균기온이 6.3℃로 평년 대비 1.7℃ 높았고 강수량은 277.9mm로 평년대비 150.6mm로 많았다.

특히 1월 상순의 평균기온은 0.8℃로 전년대비 5℃, 평년대비 4℃나 높았다.

이처럼 겨울철 고온이 계속되면 비닐 속에서 마늘잎이 웃자라 조직이 연약해져 월동 후 동해 피해 및 마늘 잎집썩음병 발병이 증가하게 된다.

또한 겨울철 잦은 강수로 습해가 발생하면 뿌리의 양분 흡수 기능이 저하되어 잎 끝 주변이 마르는 등 생리장해가 많이 발생한다.

올해와 같은 이상기후에도 고품질 마늘 생산을 위해서는 밭고랑이 침수되지 않도록 꾸준한 배수 관리를 해주어야 하며 월동 후 적정한 추비와 방제약제 살포로 피해 발생을 미리 대비해야 한다.

마늘연구소 이재선 팀장은“겨울철 월동 온도가 높은 해에는 병해충 발생 증가가 예상되므로 방제 작업을 평년보다 서둘러야 하고 이중피복 재배농가에서는 월동 후 웃자람 및 저온 피해방지를 위해 기상 여건에 따라 피복물을 서서히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