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전
시, 신종코로나 격리지역 아산·진천에 2,000만원 지원대전지역 취약계층·시민접점 기관종사자에게도 마스크, 손소독제 지원
  •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승인 2020.02.04 15:41
  • 댓글 0
   
▲ 대전광역시청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격리시설이 운영되고 있는 아산·진천에 총 2,000만원의 현금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충남 아산에 528명, 충북 진천에 173명의 우한 교민들이 격리된 상태다.

대전시는 수용 교민과 의료진, 주변지역 주민들을 위한 마스크, 손 세정제, 생수 등의 의료·생필품 구매를 위해 아산과 진천에 각각 1,000만원씩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지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지역의 안전을 위해 감염병 확산 차단·격리·대응의 최전선에 있는 인접도시를 위로·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금은 대전시가 구호기관인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계좌입금하면 구호기관은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필요한 물품을 구입해 제공하는 방식으로 전달된다.

한편 대전시는 대전지역의 노인, 아동, 장애인 등 취약계층과 역·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대중교통 등의 시민 접점기관 종사자들에게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을 구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desk@jungbunews.com

<저작권자 © 중부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